영어가 모국어인 아이들이나 리터니 아이들은 영어학원을 보내기도 애매하고 원어민 쌤 찾는 것도 싶지 않은데 여기서 좋은 선생님 만나서 아이가 즐겁게 수업하고 있어요.

 

특히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 이렇게 수업을 들을 수 있어서 감사해요.

 

이렇게 훌륭한 선생님들은 어디서 구하셨는지 놀랍고요. 아이들을 많이 다뤄본 쌤은 확실히 다르더라고요. 티칭 스킬이 훌륭하신 것 같아요. 제가 깜빡하고 저희 애 수업 안 보내고 있으면 연락도 주세요. 빨리 들어가라고.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있는 가족 같은 분위기가 형성된 것 같아요. 아이와 선생님의 유대관계도 돈독해져서 좋아요. 수업시간 마다 공부한다 생각 안 하고 늘 즐기며 즐겁게 수업하네요. 맘 같아서는 매일 하루 두시간씩 시켜주고 싶어요^^